• 최종편집 2024-06-12(수)
 

섬진강 편지

-안개 유감

 

20231022일 안개, 1023일 안개, 1024일 안개, 1025일 안개, 1026일 안개, 내리 닷새 아침 안개가 점령군처럼 구례를 장악했습니다.

 

안개가 옅은 날은 9시쯤이면 걷히지만 독한 날은 11시가 되어서야 해를 볼 수 있습니다. 섬진강과 서시천, 그리고 지리산 골짜기 아래마다 하나씩 있는 저수지들이 봄가을이면 구례를 안개의 마을로 만듭니다.

 

구례로 이사를 와서 8년이 지나고 나서야 안개의 심각성을 깨닫게 되었다. 구례 사람이면 다 알고 있는 안개의 피해를 모르고 아침마다 안개 예찬론을 펼쳤으니 얼마나 철부지로 보였을까요!

 

, 가을이면 일조량이 현저히 부족하고 습도가 높아 농작물들은 병에 취약하고 강마을 노인들은 기관지, 천식 등으로 고통을 받는답니다. 오죽하면 안개를 피해 산동으로 이사를 가려고 하겠느냐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그런데 최근에 지자체가 유치 신청한 양수발전소가 건설되게 된다면 구례는 그야말로 안개공화국이 되고 말겠지요. 섬진강댐보다 큰 규모의 댐이 2개나 들어선다면 1년 내내 안개에 시달리지 않을지 걱정입니다.

 

거기다가 양수발전에 부족한 물은 섬진강에서 끌어 쓰게 된다니 그렇지 않아도 바닥으로 겨우 기어가는 섬진강물은 더 마를 것이고 가둬둔 물을 흘려보내게 되면 섬진강 하류의 오염은 뻔하지요.

 

구례는 지리산과 섬진강이 만들어 내는 때 묻지 않은 풍광들이 있어 귀촌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입니다. 귀촌 인구가 감소 추세인 최근에도 705(2022, 구례군 자료)이 귀촌했을 정도로 구례는 3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나를 포함한 구례지역 귀촌자들의 특성은 주로 자연환경을 중시하는 사람들로 최근 우리 마을에 7명의 젊은이가 이사를 왔는데 다들 구례의 천연 풍광에 매료되어 온 친구들입니다.

 

진정 애향 애민의 위정자들이라면 국비 1조 원이란 곶감으로 지역민들을 현혹하지 말고 자연으로 가는 길, 구례의 본심을 잊지 않도록 고심해야 할 것입니다.

 

댐이 들어서면 어떠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알 수 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잠시만 시간을 내어 30여 년 전에 댐이 건설된 순천 주암댐 주민들의 호소를 들어보시라!

 

"자욱한 안개에 폐암까지"주암댐 주민 피해 호소

 

 

https://ysmbc.co.kr/article/d4H__7afKF797La-l

 

사본 -C39A1145.jpg

 

사본 -C39A1173.jpg

 

사본 -C39A1390.jpg

 

사본 -C39A1397.jpg

 

사본 -C39A1415.jpg

 

사본 -C39A1420.jpg

 

사본 -C39A1434.jpg

 

사본 -C39A2230.jpg

 

사본 -C39A2335.jpg

 

사본 -C39A9570.jpg

 

사본 -사본 -1V1A3044.jpg

 

사본 -사본 -사본 -사본 -C39A5384.jpg

태그

전체댓글 0

  • 289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개 유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