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36~ 7일 설악산 케이블카 중단 활동에 헌신하는 활동가, 주민분들이 지리산에 다녀갔다. 박그림 선생님도 함께 왔다. 2015년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가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을 의결하였지만 2024년 오늘까지 중단, 백지화를 외치며 싸우는 분들이다. 현장의 치열함과 안타까움은 생각만으로도 눈물이 난다.

 

36일 지리산사람들은 설악산을 지키는 활동가와 주민분들을 구례 반야원에서 맞이했다. 설악산 활동가와 주민분들은 작년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착공식 때 지리산연대버스를 타고 온 지리산 활동가와 주민들에게 감동했다고, 설악산에서도 개발에 맞서 싸우는 현장과 연대하기로 결정한 후 가장 먼저 지리산이 떠올랐다고, 보고싶었다고, 이렇게 만나서 너무 반갑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40306_221657977_03.jpg

 

KakaoTalk_20240306_221722176_13.jpg

 

KakaoTalk_20240306_221722176_22.jpg

 

서로를 소개하는 말과 설악산과 지리산이 우리 각자에게 어떤 의미인지, 오늘 우리의 만남이 얼마나 힘이 되는지를 전한 후 구례에서 활동하는 소소한밴드의 공연을 봤다. 노래와 연주를 듣고, 함께 부르고, 몸을 움직이며, 따뜻한 온기가 가득해짐을 느꼈다.

 

KakaoTalk_20240306_221657977_10.jpg

 

KakaoTalk_20240306_221657977_17.jpg

 

KakaoTalk_20240306_221657977_22.jpg

 

KakaoTalk_20240306_221657977_23.jpg

 

반야원을 나와 화엄사를 걸었다홍매화는 아직 만개하지 않았고, 10송이쯤 펴있었다아쉬웠지만 몇 송이가 폈는지는 그리 중요하지 않았다. 화엄사를 거닐며 봄이 왔다고 환호하고, 웃는 모습을 사진에 담으며 현장의 긴박함을 덜어낼 수 있으니 이걸로 충분했다. 화엄사에서 구층암까지 걷고, 구층암 요사채 마루에 앉아보고, 길상암 앞 들매의 향기도 맡고, 모두는 꿈 같은 시간을 보냈다.

 

KakaoTalk_20240306_221925004_02.jpg

 

KakaoTalk_20240306_221921572_02.jpg

 

KakaoTalk_20240306_221921572_10.jpg

 

KakaoTalk_20240306_221921572_26.jpg

 

37일 설악산 활동가와 주민분들은 작년 94일 이후 지속되고 있는 구례군청 앞 아침 시위에 참석했다. 지리산을 그대로 두라고, 지리산골프장을 중단하라고, 지리산케이블카 재추진을 포기하라고, 구례양수댐 건설을 백지화하라고, 우리들은 설악산과 지리산이 연대하여 끝까지 지키겠다는 마음을 담아 <지리산×설악산을 사랑하는 설악지리 주민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KakaoTalk_20240307_204138288_15.jpg

 

KakaoTalk_20240307_204138288_24.jpg

 

KakaoTalk_20240307_204138288_28.jpg

 

KakaoTalk_20240307_204213292_03.jpg

 

설악산 활동가와 주민분들은 지리산 연대방문을 계획하며 지리산의 아픈 현장을 보겠다고 했다. 말만이 아니라 행동으로 연대하겠다고 했다. 지리산의 아픈 현장이라, 지리산골프장을 만들겠다고 불탈법으로 지리산숲을 훼손한 현장, 지리산산악열차 건설을 목적으로 땅을 파려는 현장, 지리산케이블카 예정지, 벽소령도로도 뚫겠다고 하던데, 우리나라 국립공원 1호 지리산은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을까! 혼란스러운 날들이다.

 

KakaoTalk_20240307_204202366_01.jpg

 

KakaoTalk_20240307_204202366_04.jpg

 

지리산골프장 벌목지는 속상함과 분노를 넘어 이해불능 현장이다. 이곳에만 서면 머리가 띵해진다. 벌목지를 내려와 사포마을회관 앞에서 지리산골프장 중단활동에 온 힘을 다하는 사포마을 어머님들을 만났다. 고생한다고, 힘내라고 하신다. 서로에게 하고 싶었던 말, ‘힘내라’, 힘을 내라고 말하면 정말 힘이 난다. 사포마을회관 앞에서 연대붕어빵을 먹고 사포제에 올랐다. 오늘 아름다운 이곳이, 내일도 아름답기 위하여 힘을 내기로 지리산과 설악산이 약속했다.

 

KakaoTalk_20240307_123242943.jpg

 

KakaoTalk_20240307_123242943_01.jpg

 

KakaoTalk_20240307_204202366_20.jpg

 

KakaoTalk_20240307_204202366_27.jpg

 

12, 설악산과 지리산이 만난 시간, 지리산과 설악산의 활동가와 주민분들이 마주한 시간, 함께 이야기 나누고, 거리에 서고, 아픈 현장을 걸었던 시간, 켜켜이 쌓인 이 시간은 혹여 우리가 지치고 힘들 때 우리를 버티게 할 것이다.

 

우리는 여기 지리산이 있고, 저기 설악산이 있음을 알기에 흔들리지 않고 이 자리를 지킬 것이다. 설악산에서 지리산까지 먼 거리를 달려온 설악산 활동가와 주민분들에게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린다. “설악산×지리산, 끝까지 지켜낸다!”

 

사진. 정정환 활동가(지리산사람들). 정인철 국장(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태그

전체댓글 0

  • 562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설악산×지리산, 끝까지 지켜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