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남원시는 2012년부터 초 대형 축산업 운영 수익은 개인 농장주의 몫이 되고 각종 악취로 인한 고통은 그지역주민 전체의 몫으로 전가 되는 악 순환이 10년째 반복되고 있습니다. 

 

언제나 행정은 관련법 부재와 국가정책이라며 무허가 축산 양성화로 인한 피해와 고통은 해당 지역민들의 몫이 되었습니다. 

 

축산업의 대형화로 주민들의 건강권, 환경권, 재산권, 등 피해가 발생하는 등 심각한 2차 피해속에 주민들은 살아 가고 있습니다.

 

혼불문화권 공장식 초대형 양계장 반대집회.JPG

 

남원시의 탄소배출 줄이겠다는 선언은2020년 3월 3일 전북 남원시가 전북 최초로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었고, 남원시는 작년 12월 정부의 「2050탄소중립 추진전략」 수립 이후 전라북도 최초로 ‘2050탄소중립 선언’을 발표하고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시책을 추진해왔습니다. 또한 6년 연속 저탄소 생활실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는 쾌거.

[출처]남원 현실에 맞는 ‘2050탄소중립’ 시책 고민|작성자남원시 신활력플러스

 

행정의 말과 주민들이 체감하는 행정의 정책은 무원칙입니다. 남원시 전반에 초 대형 축사의 분뇨악취는 2012년부터 사회문제가 되었습니다. 그때나 지금도 행정기관은 결코 주민편이 아니였습니다. 

 

또한 축산업자들은 초 대형화를 통한 이윤추구만 생각하고 축산업을 해오고 있는 사실만 봐도 남원시의"탄소중립선언"은 쇼 입니다.

 

남원시의 축산업에 대한 정책이나 윤리기준은 없습니다. 

 

예로 단위 면적 당 밀식사육은 법에서도 금지하는데 현실은 사육두수 위반(계약납품량을 채우기위해)이 빈번하고, 축산분뇨 등은 비만 내리면 무당 방류를 하고 있어도 단속은 소극적이며, 정말 중요한 밀식 사육 환경으로 폐사한 가축에 대한 통계 조차도 없습니다.

 

축산이 초 대형화되면서 동물복지 환경은 계속해서 나빠지고 있고, 가축의 먹이는 그 지역에서 생산된 조사료는 전무한 실정이며, 100%수입사료로 길러진 가죽들은 방부제와 성장촉진제나 항생제문제가 꾸준히 제기 되고 있습니다. 2차 피해로 각종 정신질환이나 성인병 증가원인을 역추적해야 할 때 입니다.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었고 의료비등 사회적 갈등과 비용은 급증하고있기 때문입니다.

 

세계적으로 탄소 배출을 줄여 나가는 시대에 축산이 초 대형 축산업으로 발전하고 있는 데는 국가나 행정의 안이 한 허가의 남발에 있습니다. 행정의 허가전에 반드시 지역민들의 환경영향평가 등에 대하여 사회적인 기준과 공론의 장이 선행되어야 악순환을 막을수가 있습니다.

 

지리산권은 지금 지리산산악열차문제도 심각한데요. 내 지역 환경 문제를 더 이상 외면한다면 회생불능에 빠지게 됩니다. 그래서 지리산인 구독자분들도 내 지역의 환경문제에 관심과 실천 행동을 보여 주시 길 부탁 드립니다.

 

남원시 행정의 무허가 축산 양성화로 10년이 지난 지금.. 남원시청 정문에서 또 다시 혼불문확권 지역민들이 사생결단으로 공장식 초 대형 양계농장 허가 무효화를 요구하며 집회와 시위를 진행하고 있어 실시간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2012년 5월3일 운봉고원 대형돈사 악취해결을 위 한 집회기록.JPG

<위사진은 2012년 자료사진>

 

 


<아래는 2022년 혼불문학권 주민들 합법집회 기록사진들>

P9308867.JPG

DSCN0166.JPG

P9308686.JPG

P9308722.JPG

P9308749.JPG

P9308896.JPG

P9308914.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원 혼불문학관, 서도역 주민들이 시위에 나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