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섬진강 편지

- 꿈에서 깨어

 

바람을 등지고

촤르르 촤르르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콩 까부는 모습에

어머니 불렀더니

그만, 꿈이었구나

 

가만 가만히 있을 걸

어머니

부르지 말고 그냥

내내 바라만 볼 것을

 

-섬진강 / 김인호

 

C39A2720.jpg

 

C39A2722.jpg

 

C39A2725.jpg

 

C39A2730.jpg

 

 

태그

전체댓글 1

  • 60077
유현숙

아직 엄마를 현실로 볼 수 있음에 감사하겠습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꿈에서 깨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