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섬진강 편지

- 다퍼강

 

진안 데미샘에서 광양 망덕포구까지 550리 맑은물길

곱디고운 모래로 유명하여 섬진강 옛 이름은 다사강(多沙江)이었다.

 

반짝 반짝 은빛모래를 바지게나 소달구지로 퍼내던 옛적은 그야말로 소꿉장난이었다.

 

요새는 *일각수가 덤프트럭을 거느리고 들어와 며칠만 퍼내도 거대한 모래산을 쌓는다.

 

이 고운 모래를 안 퍼가는 놈만 병신이라 앞 다투어 이 놈 퍼가고 저 놈 퍼가고 경상도 것이 퍼가고 뒤질세라 전라도 것이 퍼갔다

 

그래도 양심이라는게 쬐끔 남았던지 2004년에는 섬진강길 11개 시군 대표들이 섬진강 환경협의회라는 것을 만들어 섬진강 모래를 더 퍼냈다가는 큰일 나것다 인자 더 이상 섬진강 모래 퍼내지 말자고 도장을 찍었다

 

옛 모습은 되찾을 수는 없지만 흰모래가 조끔씩 쌓여 가는가 싶었는데 어느 손모가지가 근질거려 참을 수 없었던지 협약이고 나발이고 또 퍼내기 시작한다.

 

수해침수 복구 명분으로 이 놈이 먼저 퍼내기 시작하니 저놈도 달라든다. 여름에는 아랫동네서 퍼내더니 가을에는 가운데 동네서 퍼낸다. 윗동네는 가마니라서 가만히 있을까

 

모래가 많아 이름이 다사강이었으나 이 놈 퍼가고 저놈 퍼가서 모래 씨가 말라가는 다퍼강, 훗날 섬진강의 이름은 다사강이 아니라 다퍼강이라 불리겠구나

 

*일각수 : 뿔이 하나 달린 괴물이라 뜻으로 법정스님이 포크레인을 지칭한 이름

 

사본 -C39A6403.jpg


 

사본 -C39A6431.jpg


사본 -DJI_0002.jpg

 

사본 -DJI_0011.jpg

 

사본 -DJI_0021.jpg

 

사본 -DJI_0033.jpg

 

 

DJI_0013.jpg

 

DJI_0015.jpg

 

DJI_0034.jpg

 

사본 -DJI_0035.jpg

 

 

마침표.jpg

 

태그

전체댓글 0

  • 358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퍼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